곰탱이의 歸處
http://www.zoglo.net/blog/jinchsh77 블로그홈 | 로그인
<< 9월 2022 >>
    123
45678910
11121314151617
18192021222324
252627282930 

방문자

조글로카테고리 : 블로그문서카테고리 -> 블로그 -> 기타

나의카테고리 : 퍼온글

[시와 동행 9] 밥
2015년 11월 25일 14시 53분  조회:2763  추천:0  작성자: 단비

-김창재(1952~)


 
기사 이미지


 
밥을먹는다
어제도먹고그제도먹었던
밥을먹는다
아침에도먹고늦은저녁에도먹고
밥을먹는다
아무리더디먹어도
느림보시간은빨리지나가지않고
밥을먹는다우리는
거대한죽음이당도할때까지
그리하여밥없는명징한날들에이를때까지꾸역꾸역
내일도먹고모레도먹어야할


징그러운


나온 지 8년이 지난 김창재 시인의 시집에서 벌써 책 곰팡이 냄새가 풀풀 난다. 그 세월 동안에도 우리는 계속 (띄어쓰기도 하지 않은 채) 밥을 먹었다. 따지고 보면 모든 삶은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먹고 먹고 또 먹는 삶이다. 새벽부터 하루 종일 분주하게 날아다니는 새가 하는 일은 오로지 먹을 것을 찾는 일. 인간의 삶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. “거대한죽음” 그 “명징한날”에 이를 때까지 우리는 먹고 또 먹는다. 그러나 “명징”은 대체 무엇인가. 역설적이게도 그 명징의 ‘불명료함’ 때문에 먹음의 긴 행렬이 때로 징그럽게 느껴진다. 우리가 죽음의 의미에 대해 사유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. 그 내용에 따라 밥 먹는 일의 의미가 달라진다. <오민석 시인·단국대 영문학과 교수>

파일 [ 1 ]

[필수입력]  닉네임

[필수입력]  인증코드 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.

Total : 70
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
70 고기는 죄가 없다 2015-12-17 0 3420
69 [시와 동행 10 ] 엘 로사리오, 전나무 숲에서 2015-11-25 0 2780
68 [시와 동행 9] 밥 2015-11-25 0 2763
67 [시와 동행 8] 나, 덤으로 2015-11-25 0 1970
66 [시와 동행 7 ] 아늑 2015-11-04 0 2268
65 [시와 동행 6] 뜰힘 2015-11-04 0 1994
64 [시와 동행5 ] 바람의 기원 2015-10-22 0 1882
63 [시와 동행 4 ] 재생 2015-10-22 0 1911
62 [시와 동행 3 ] 스승의 사랑법 2015-10-21 0 2144
61 '신의 직장'서 '지옥의 주방'으로..구글 퇴사하고 요리사 된 안주원씨 2015-05-14 0 3028
60 [시와 동행 2 ] 확고한 움직임 2015-05-04 1 1955
59 [시와 동행1 ] 시간의 눈 2015-04-30 0 1775
58 공감각 마케팅 2015-04-08 0 2870
57 미국을 뜨겁게 달군 원시인 식단 2015-04-08 0 2570
56 수업시간에 조는 청소년 과다수면증, 게으름 아닌 질환 2015-03-23 0 2797
55 뺑소니범을 찾습니다 2015-02-27 0 2305
54 납함(呐喊)의 좋은 사례 2014-05-14 0 1948
53 딸기 오미자 화채 2014-05-06 0 2965
52 빈혈예방과 다이어트에 좋은 비트 2014-05-06 0 2435
51 시원한 바지락 쑥 감자수제비 2014-05-06 0 2343
‹처음  이전 1 2 3 4 다음  맨뒤›
조글로홈 | 미디어 | 포럼 | CEO비즈 | 쉼터 | 칼럼 | 문학 | 사이버박물관 | 광고문의
[조글로]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(潮歌网) • 延边潮歌网国际信息港有限公司
地址: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: postmaster@zoglo.net 电话号码: 0433) 251-7898 251-8178
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[吉新出网备字61号] |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[吉B-2-4-20080054] [吉ICP备05008370号]
Copyright C 2005-2016 All Rights Reserved.